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염소한마리, 메에~

Thoughts 2007.12.08 12:04
12월 8일, 슬슬 졸업논문을 써볼까(이제서야? ㅡ.ㅡㅋ) 하며 회사에 왔다. 무거워서 놋북을 회사에 두고간데다가 모니터도 두개 있으면 좋을것 같고 해서 주말인데도 회사에 오고야 말았다. 뭐, 사실 걸어서 10분도 안걸리는 거리이긴 한데. ... 이렇게 와서, 논문 작업을 시작하기 전 이런저런 뉴스나 가십거리를 뒤적이며 Warm-up 하던 중 의도치 않은 링크를 타고 자선사업/기부/후원사업 단체들의 홈페이지와 관련 페이지들을 왔다갔다 하게 되었다. 음 ... 아마 시작은 "소득공제" 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다가 "소득공제용 영수증 출력" 메뉴가 검색되면서였던 듯.

그러다가 이런 페이지를 발견했다. 희망의 선물(http://www.gifts.or.kr/)   <- 바로 이곳

기계를 만지고, 0과 1로 늘어진, 피도 눈물도 없는 bit stream을 생각하는 엔지니어의 입장에서 간혹 이런 생각을 하곤 한다. 나는 지금보다 조금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고 있는가? 라는... 나와는 별 상관 없지만 저 사이트를 보니 그렇구나  라는 생각과 여기까지인가 라는 생각이 동시에 들어 적어둔다.

 IT, 유통, 금융 등 각종 분야의 기술의 발달은, 내가 홍차 한잔을 마시는 동안 아프리카에 사는 한 어린이에게 염소를 선물할 수 있게 해 주었다. 물론 기부, 선물, 기증 이런 행위는 그 주체인 사람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방식의 후원 행위가 나와 그 아이 사이의 직접적인 링크를 만들지도 않는다. 하지만 나는 버튼을 누를 수 있으며, 그 행위의 결과로 저 곳에서는 그 행위의 대가를 받는다. 내가 그들에 대해 가진 상대적 부의 일부를 그들에게 전달하는 데에 드는 비용이 획기적으로 줄어든 것이다. 오오 멋져! 같은 돈을 구세군 냄비에 넣는 것 보다 왠지 행위의 발원지인 내가 느끼는 뿌듯함이 훨씬 커지겠다.

정보, 가치가 전파되는 데에 드는 시간과 비용이 감소하고 있다. 지구 전체를 감당할 수 있는 정도의 네트워크가 슬슬 만들어지고 있다. 이 네트워크를 타고 따뜻한 마음이 지구를 돌고 돌았으면 좋겠는데 ... 하지만 이건 양방향 그래프라서 결국 무엇이 세상을 움직이는지를 정하는 것은 사람인 것 같다. 기술이 해줄 수 있는 것은 딱 여기까지.

사람에 감동하고, 사람에 실망하고 - 참 가지가지 하는 겨울이 되겠다. 12월엔 커피 마실 돈을 모아서 염소 한마리 사봐야겠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가장 부끄러웠던 사건들  (0) 2007.12.23
한나라당을 반대함  (4) 2007.12.12
염소한마리, 메에~  (6) 2007.12.08
진실의 죽음  (0) 2007.11.28
23명  (6) 2007.07.29
김승연, 입원!  (1) 2007.07.17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etnalry.tistory.com etnalry 2007.12.10 11:45 신고 Modify/Delete Reply

    홈페이지가 참 깔끔하고 좋네.
    나도 염소 한 마리 사볼까나..^^

    • Favicon of http://deisys.net deisys 2007.12.10 18:16 Modify/Delete

      염소 .. 내가 필요해 ㅠㅠ 염소젖 내나 ㅠㅠ

  2. 노컷 2007.12.10 17:30 Modify/Delete Reply

    어째 MMORPG에서 아이템 구매하는 것처럼 느껴졌다면, 전 막장인가효 ㅠ_ㅠ
    (미션은 아프리카 개발)

  3. sena 2008.01.24 00:00 Modify/Delete Reply

    이거구나..^^ 전 토끼 한마리! 작은것 부터! (하지만, 되도록 먹을 수 있는걸로..ㅋ)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