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보신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05 진보신당 당원이 되었다 (8)
  2. 2010.06.03 완주한 노회찬님을 지지합니다 (2)

진보신당 당원이 되었다

Thoughts 2010. 6. 5. 12:20
정치적 성향으로 볼 때, 사실 나는 진보신당과 민주당의 가운데 쯤 위치한다. 그래서 선거에서 어느쪽을 선택할지 항상 고민할 수 밖에 없다. 촛불로 드러난 수십만~수백만의 민주시민은 아마 나와 비슷한 정치 성향을 가지고 있을거다. 적절히 저항적이면서도 보수 성향을 벗어나지는 못한. 아쉽게도 우리나라는 딱 나 정도의 보통 민주 시민이 지지할 정당이 없다.

그런데, 이번 선거로 뭔가 깨달은게 있다. 정치 성향도 성향이지만 "피해야 할 것" 이 있다는 사실. 많은 사람들이 이번 서울 시장 선거를 "MB의 하수인 오세훈을 피하기 위한 연합전선" 으로 여기고 있다. 진보신당을 까는 논리는 이것이다. 대의였던 "반MB" 를 따라야지 작은 뜻으로 이 전선에 끼지 않은 진보신당/노회찬은 역적이다 - 라는... 그리고 이번 선거가 짖밟히는 민주주의를 살리기 위한 거였다고, 민주주의가 사라져 가는데 진보신당이 그런 짓을 한건 민주주의를 죽이는 짓이었다고 말한다.

뭐지? 대체 무슨 말을 하는 거지?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답시고 하는 저 말이, 사실은 MB 정권보다 더 근본적으로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를 짓밟고 있다. 현실적으로 가능이네 불가능이네 드립 치기 이전에 이건 타협 불가능한 가치다. 이걸 타협하면, 꿈도 희망도 없다.

아, 그렇다. 이걸 피해야 한다. 한나라당과 똑같은 짓을 답습하는 민주당을 "피해야 한다"고 본능이 외친다. 난 진보신당과 정치적으로 많은 오버랩을 가지진 않지만, 나와 다른 생각을 한다고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찬 집단으로 매도하는 지금의 마녀사냥은 안된다고 생각한다. 한나라당도, 민주당도 피해야 하고, - 유시민씨에 대한 입장은 잠시 보류합니다. 어라? - 그리고 이래저래 생각을 해 보다가 이번 선거의 최대 피해자인 진보신당을 지지하기로 했다.

반 MB정신을 가진 한 이름없는(앗, 나 이름 있는데 ... ) 민주 시민이,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결국 소수당에 갈 수밖에 없는 우리나라 정치의 슬픈 현실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

덧붙여, 꿈꾸는 2%에게 현실적인 대안이 되지 않네, 비합리적이네, 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모두가 현실을 좇아가버리고 나서, 이 꿈꾸는 2%가 사라져버린 세상은 진짜 꿈도 희망도 없는 세상이다. 벤처 회사가 죽음의 계곡을 건너 살아남는 비율은 2% 가 되지 않는다. 수없이 많은, 현실에 부딪혀 사라져간 꿈꾸는 2%들이 없었으면 애플도, 구글도 MS도 없다. 지금 진보신당 까는 논리가 삼성이 중소기업 피 빨아먹는 논리와 뭐가 다른가. 한나라당이 북한에 맞서자 하면서 내밑으로 집합 하는거랑 뭐가 다른가.

-----

앞으로는, 정치 관련 포스팅을 하면 "진보신당 당원 드립"이 되어버릴테니 가능하면 안써야겠다. 어휴

Trackbacks 0 : Comments 8
  1. Favicon of http://ricanet.com Rica 2010.06.05 14:23 Modify/Delete Reply

    유시민씨가 의료민영화를 *추진*했다는 얘기는 금시초문인데요. 잠깐 검색해 보니 논란이 좀 있는 것 같은데, 그렇게 판단하신 근거를 좀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eisys.net dgoon 2010.06.05 21:44 Modify/Delete

      제가 잘못 생각하는 것일 수도 있으니, 관련 내용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세 가지 정도의 관전(..) 포인트가 있고, 여기에 대한 판단에 따라 유시민씨에 대한 판단이 달라 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유시민씨가 보건복지부 장관이던 시절 복지부가 국회에 상정했던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유시민씨는 책임이 있는가?
      2. 당시 복지부가 제출한 의료법 개정안은 의료 민영화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가?
      3. 이후 논란이 일자 복지부에서 의료법 개정안의 내용을 고쳤다. (중요한건 61조의 삭제) 이걸 "의료 민영화 법안 통과를 유시민이 막았다" 로 해석할 수 있는가?

      저는 1, 2, 3에 대해 각각 "예, 예, 아니오" 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현재 유시민씨는 당시에 대해 "검토해보고 말이 안된다고 생각해 그만뒀다" 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 경우에도 유시민씨가 "추진" 했는지, "묵인" 했었는지, 뒤늦게 알고 "막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네요. 글은 약간 수정해 두겠습니다.

      처음 상정한 내용 그대로 통과되면 어쩔뻔 했어요 ... (.. )a 제가 잘못 알고 있다면, 알려주세요 ~

      -- 추가: 의료법 개정안 상정을 복지부가 한게 아니라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본것 같은데 (금시초문) 확인해봐야할듯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shurain.net 슈레인 2010.06.05 21:55 Modify/Delete Reply

    빨갱이네

  3. 준택 2010.06.24 01:58 Modify/Delete Reply

    으악 나 이러다가 사회당으로 또 이사가야 되는건 아닌지 모르겠어 -_-;;;

    이일을 어쩌나 ㄱ-

  4. Favicon of http://hedwig.kr angryinch 2010.11.12 13:05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많이 와닿아 반가워서 인사 남깁니다.^^ 저도 그나마 가장 지지하던 정당인데 이번 계기로 구체적인 힘을 좀 실어주고 싶어서 당비를 내는 정식당원이 되었습니다.
    띄엄띄엄이나마 블로그질 하는 사람으로서 마지막 문장에도 동감합니다.-_-

Write a comment


완주한 노회찬님을 지지합니다

Thoughts 2010. 6. 3. 22:30
서울시장은 오세훈과 한명숙의 접전이었다. 0.6% 의 실날같은 차이로 오세훈이 재선에 성공했다. 그리고,

1. 한명숙-오세훈 차이 0.6%
2. 노회찬의 득표율 3.3%

노회찬이 사퇴하고 한명숙에게 힘을 실어주었다면 오세훈을 막을 수 있었다. 노회찬의 욕심이 이런 화를 불렀다 - 고 주장하는 사람이 많다. ... 그러면서 노회찬의 욕심이 일을 그르쳤다고 욕한다.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아마도 투표하는)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촛불집회에서 이런 노래 신나게 불러대던 기억은 어디로 갔나.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사표심리를 이겨내고, (한명숙에 비해) 당선되지 않을 것 같은 노회찬을 소신껏 선택한 15만명의 유권자는 이렇게 죄인이 되었다. 표를 하늘로 날려버린 3.3%와 이들을 선동한(그곳에 있었으므로?) 노회찬의 죄. 3.3% 간보나여.

이건 크게 봐서 사표 심리의 발현이다. 될 법한 후보 중에서 고르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 는 논리. 이게 이제 거의 진리처럼 받아들여져서 될 법하지 않은 후보의 완주를 까는데까지 이르렀다. 노회찬이 민심을 읽지 못했다고? 무슨 헛소리인가, 다시 한번 복습하자.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아마도 투표하는)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선거 결과가 바로 민심의 발현이다. 세상에 반MB보다 더 중요한 가치가 없는가? 진짜 없나? 반MB가, 선택하지 않은 자에게 죄를 물을 정도의 가치인가? 반MB를 선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욕을 먹어야 할 정도라면, MB나 반MB나 별 차이가 없는거 아닌가.

-----

고작 2%짜리 정당이 어쩌고 하는 누군가 들어라 - 고작 2%자리 정당이 도와주지 않아서 졌다고 계속 징징거려봐라. 그 2%가 정말로 필요하다면 고개를 숙이고 들어와야 하는 것 아닌가. 노회찬의 3.3%가 진정 필요했다면, 고개 숙이고 와서 딜을 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예를 들어 서울시에서 민주당 우세가 예상되는 구 여러개(예를 들어 관악구라던가?)에서 진보신당쪽으로 후보 단일화 라던가 ... 하지만 민주당은 절대 그런거 못하겠지? 그러면 계속 징징대라.

2% 아닌 0.2%라도 킹 메이커가 된다면 그만큼의 대우를 해주어야 하는거 아닌가. 한명숙(그리고 민주당)도 아마 노회찬 따위에게 향한 표마저 아쉽게 될 줄은 몰라서 고자세였겠지. 세상에 절대가 어딨나. 개표 결과가 이럴줄 알았으면, 민주당에서도 진보신당쪽 표 끌어오기에 열을 올렸겠지. (그런다고 갈지는 모르겠지만)

-----

그리고,

'최선이 힘들면 최악을 피하기 위해 차악을 선택하자'

라고 누가 말하는데, 위에도 말했듯이 선거는 민심이 발현되는 장이다. 선거를 저렇게 보는 사람은 그 생각대로 표를 행사하면 되는거고, 선거를 다른 의미로 보는 사람은 그에 맞게 표를 행사하면 된다. 다른 사람이 나처럼 생각해주길 바란다면, 이야기를 잘 해서 설득하면 된다. 처음부터 설득될 생각이 없는것 같다고? 그런 생각이 든다면 당신 자신도 그럴 가능성이 매우 높다. ... 그렇게 움직이는게 민주주의고, 그 결과가 민심이다. 적어도 나에게 선거는 저런게 아니다.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다른 생각으로 만든 표들이 모여 움직이는게 민주주의다.

물론 난 여기서 민주주의를 혐오한다 선거같은 제도는 밥맛이다 드립을 칠수도 있다. 뭐, 그럼 간단하다. 계속 싫어하면 된다.

... 나는 나를 설득하려는 사람이 지금까지 없었기 때문에 내가 어떤지 잘 모르겠다.

-----

결론: 오세훈 축하한다. 다음엔 힘들꺼다.

그리고 나도 화좀 내고싶다. 투표 안한 46.2%! 투표나 하고 살기 힘들다고 징징거려라. 나처럼. 아놔 사는게 왜이리 힘들어. ㅠ_ㅠ





-----
저 진보신당 당원 아닙니다. 위에도 이야기했듯이 그냥 가난한 노동자입니다. 어느날 갑자기 부자되면 한나라당 찍을 소인배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blog.shurain.net 슈레인 2010.06.04 04:29 Modify/Delete Reply

    부자되면 한나라당 찍을 소인배 완전 공감이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