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칠용전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28 칠용, 영웅 리스트 (4)
  2. 2008.11.10 요즘 하는 웹게임: 칠용전설 (4)

칠용, 영웅 리스트

Daily life 2008. 12. 28. 00:28

대장, 시키

노노


우리팀의 주장 료우기 시키(兩儀 式). S급 스탯도 아니고 장비도 중간 정도이지만, 연륜과 경험으로 디군동네 영웅들의 대장을 맡고 있다. 특성 유닛은은 유니콘이지만, 전쟁할때 이외에는 주로 녹룡을 타고 사냥하러 다닌다.

시키 바로 옆을 보좌하는 괴물신인 노노. 본래 애니메이션에서도 괴물군단을 이끌었던 경험이 있는지라, 괴물 떼거지를 다루는데 훌륭한 자질을 가지고 있다. 보석을 백개 가까이(-_-;) 쳐먹고 나서 겨우겨우 S급 스탯으로 태어났다. 특성도 녹룡, 사냥도 전쟁도 거의 녹룡과 함께... 가끔 유니콘 군단을 이끌기도 하는데, 동수의 유니콘 군단을 이끌어도 시키보다 더 강력한 군대가 된다. 장비는 최고급이라 할 수는 없지만, 어디 내놔도 부족하지는 않은 명품들로 채워져 있다. 능력만으로 보면 디군동네의 최강영웅이다. 디군동네의 돌격대장을 맡고 있다. 1:1 싸움보다는 군대를 이끌고 하는 전쟁에 더 강한 영웅이다.

아처

디군



아처는 본래 엘프 궁수들을 이끄는 힘 영웅으로 태어났으나, 그 생의 부적절함을 일찍 깨달아 유니콘 부대를 이끄는 마법영웅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었다. 처음에는 버서커와도 맞서 싸울 정도의 S급 힘 영웅이었으나 부활하면서 어중간한 A급 영웅이 되어 버렸다. 본래 짝퉁의 제왕이었던 만큼, 디군동네에서도 모든 장비가 짝퉁이다. 장비빨이 좀 부족하고, 녹룡보다 느린 유니콘만 타고 다니기에 경험도 부족한 편이다. 디군동네의 경비 임무를 맡고 있다. 장비들이 짝퉁이긴 하지만, 1:1 에서는 비교적 강한 모습을 보이는 편이다. 무기(보구) 탓에...

디군은, 디군동네의 유일한 휴먼 영웅이다. 디군은 게임 월드에 강림한 플레이어의 현신으로, 그 이미지에 맞게 천사 군단을 이끄는 영웅이다. 하지만 아직 디군동네에 천사가 본격적으로 모이지 않아서 지금은 유니콘을 타고 다니며 인턴 생활을 하는 중이다. 인턴을 마치고 제대로 된 천사들을 이끌게 되면 시키, 노노와 함께 디군동네의 Top 3 로 활약할 예정이다.

포프

토오사카 린



포프토오사카 린은 모두 비교적 늦게 합류한 영웅들이다. 하지만 거액의 보석질-_-; 혹은 강력한 라이벌을 물리치고 오는 등 그들을 영입하는 과정이 순탄한 것은 아니었다. 힘든 과정을 거쳐 모셔온 만큼 둘 모두 S급 스탯을 보유하고 있다.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 고급 장비를 착용할 수 없기 때문에, 디군동네의 전장에 본격적으로 얼굴을 비치지는 않고 있다. 포프는 주로 다른 영웅들의 퀘스트를 위한 악마사냥을 도와주며 수련중이고, 린은 전쟁터 이곳 저곳을 뛰어다니며 강력한 무기 제작을 위해 보석을 모으고 있다.


--- --- ---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악 도서관 다녀옴  (0) 2009.01.04
1월 1일, 새해 목표  (4) 2009.01.02
칠용, 영웅 리스트  (4) 2008.12.28
디군의 일상  (0) 2008.12.22
컴백했습니다  (0) 2008.12.08
요즘 하는 웹게임: 칠용전설  (4) 2008.11.10
Trackbacks 0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hurain.egloos.com 슈레인 2008.12.28 02:00 Modify/Delete Reply

    진짜 덕스러움이 장난 아니시군요.

    • Favicon of http://deisys.net deisys 2008.12.28 09:59 Modify/Delete

      대체 이 글의 어디가!!! 덕스럽다는거지? -0-//

  2. 준택 2009.02.10 03:10 Modify/Delete Reply

    전부...

    솔직히 말하면 10% 정도는 안덕스럽기도 하다는 것을 인정!

Write a comment


요즘 하는 웹게임: 칠용전설

Daily life 2008. 11. 10. 21:46
... 예전에 아크메이지를 나름 부지런히(폐인 수준은 아니고),
아크스페이스를 그럭저럭,
오게임은 쫌 하다가 관뒀고,
이번에는 OJT의 꼬임으로 칠용전설(이름한번 거창하군)에 손을 댔다.

영웅

내가 키우는 영웅... ㅋㅋㅋ


이때까지 해왔던 웹게임에 비해서 '공간' 과 '시간' 의 개념을 좀 더 엄격하게 적용하려고 한 것 같다.(뭐 그래고 그닥 많이 다르다고는...) 멀리까지 원정을 가려면 식량도, 시간도 많이 필요하다. 특히나 식량이야 모으면 되는건데, 갔다 오는 시간은 어떻게도 극복할 수 없는지라(돌아오는건 캐시로 무시할 수 있지만 가는건 안됨), 멀티를 놓을 수 있기 전에는 필연적으로 본진 주위에서 놀아야 한다. ... 자원은 제한되어 있고, 신규 유저가 들어옴에 따라 수요는 늘어난다. 고로, 자원지 쟁탈전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서로서로 주고 받으면서 사이좋게 지내거나, 뺏고 뺏기면서 티격태격하거나 둘중 하나인데, 결국 어느쪽이든 결과는 매한가지...

자기가 가진 도시 안에서는 마치 스타크래프트같은 건물짓기 놀이를 하게 된다. 건물을 짓는 데에는 시간이 필요한데, 처음에는 몇십초, 몇분 이러다가 튜토리얼만 넘어서면 몇십분, 몇시간씩 걸리게 된다... 웹게임이다보니 완전한 리얼타임보다는, 적당한 실시간성에 호흡을 길게 가져가는 전략을 취한 것 같은데 나름 괜찮은듯. 하지만 아직 유닛이라던가 아이템 등의 조합이 다채롭지는 못한 것 같다. ... 아크메이지 할때의 그 기름병같이 카타르시스를 주는 아이템은 찾아볼 수 없으려나 (아직은 모르겠지만서도)

일단 테크트리라던가 하는건 크게 의미가 없어보인다. 상위랭커로 올라가는 방법은 "닥치고 캐시질+무한한 시간" 인듯. 보아하니 시즌마다 서버가 리셋되지도 않는 것 같은데(이건 잘 알아보지 않아서 확실히는 모르겠다) 그렇다면 절대적으로 먼저 시작한 사람이 유리한 게임 - 이 아닐까. 시간이 지날수록 신규 유저의 진입장벽이 높아져버리면... 기존 사냥+레벨업+아이템개조 등으로 달리는 MMORPG 들과 비슷한 경향을 가지게 된다. 음, 웹게임은 느긋하게(MMORPG보다야...) 하면서도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먼저 시작한 사람들이 신규 진입자들을 발라버리면 어뜨카나... 물론 신규 점령지는 일정 시간동안 공격받지 않는 보호장치가 있긴 있는 것 같지만서도 ...

여튼, 시스템이 꽤 단순하고 다른 웹게임들보다 튜토리얼 퀘스트가 잘 되어 있는 것 같아서 시작은 쉽게 할 수 있다. 밸런싱이라던가, 아까 이야기한 신규유저가 기존유저를 못따라가는 문제 등은 일주일 정도 해보고 나면 알 수 있겠다. 아직 그런걸 알아보기에는 플레이 시간도 짧으니. ;-) 그래도 은근 잘 만든것 같다. 하루종일 애니메이션 보면서 같이 하니까 시간도 잘 가고 꽤 그럴싸... s>_<z

... 말렸구나 ... ㅠ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군의 일상  (0) 2008.12.22
컴백했습니다  (0) 2008.12.08
요즘 하는 웹게임: 칠용전설  (4) 2008.11.10
요구르트꽃  (0) 2008.11.08
누가 써 붙인걸까?  (0) 2008.11.03
카메라 테스트  (4) 2008.10.19
Trackbacks 0 : Comments 4
  1. etnalry 2008.11.18 07:46 Modify/Delete Reply

    음.. 이름 3, 2를 띄어쓰기 잘못해서 2, 3 하면 멋져지네. ㅋㅋ

  2. Favicon of http://deisys.net dgoon 2008.11.21 19:23 Modify/Delete Reply

    etnalry // ... 생각도 못했는데 ... ㄷㄷㄷ

  3. God 2009.01.17 11:55 Modify/Delete Reply

    좌표좀 ..

    • Favicon of http://deisys.net deisys 2009.01.17 22:12 Modify/Delete

      저 치시게요?? ^^;
      지금 길드 쟁중이라 안대염 >_<

Write a comment